ad34
default_setNet1_2

농협손해보험 제주지역총국, 2020년 농작물재해보험 연간업적평가 1위 달성

기사승인 2021.03.03  22:46:04

ad35

공유
default_news_ad1

NH농협손해보험 제주총국이 2020년 농협손해보험 농작물재해보험 연간업적평가에서도 전국 1위를 달성하면서 2019년에 이어 2년연속 1위를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NH농협손해보험 제주총국(총국장 한재현)에 따르면 농작물재해보험사업 평가는 농협손해보험이 전국 16개 지역총국을 대상으로 농작물재해보험에 대한 작물별 가입율, 각종 재해에 대한 대응 능력, 농업인 교육지원사업 등 농업인의 안정적인 영농활동과 각종 자연재해로부터 농가경영 안정 지원 사업역량을 종합적으로 평가,시행하는 제도다.

이번 평가에서 제주총국은 2018년 20%, 2019년 38.7%였던 도내 농작물재해보험 가입률을 2020년 51%로 끌어 올리며 재해로부터 안정적 영농과 경영활동을 하게 함은 물론 각종 재해시 선제적이고 체계적인 손해조사 시스템을 구축하여 각종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 농가에게 2019년 612억, 2020년 547억의 보험금을 신속하게 지급하는 등 농업인이 안정적인 영농활동을 지원하는 등 對 농업인 사업확대 지원 노력이 호평을 받았다.

NH농협손해보험 한재현 총국장은 “코로나19등 대·내외적으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농축협 임직원들의 헌신적인 노력의 결과로 최근 몇 년간 제주에 유례없던 많은 자연 재해로 농가의 피해가 컸지만 농작물 재해보험이라는 든든한 안전장치가 있어 농가에 큰 힘이 되었다”며 “이제 농작물재해보험은 영농활동에 있어 필수가 된 만큼 올해는 더 많은 농가가 가입할 수 있도록 교육과 지원에 더욱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일간제주 news@ilganjeju.com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