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속 문화예술의 미래를 논하다!!”

기사승인 2020.10.21  10:37:57

ad35

공유
default_news_ad1

- 제15회 제주포럼서 문화세션 진행… 11월 7일 제주 롯데호텔서 온‧오프라인 동시 진행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 19)세계적 대유행(팬데믹) 상황에서 문화 예술로 새로운 도전과 변화를 모색할 수 있어야 된다는 논의가 본격적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15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에서 ‘팬데믹 - 코로나 19 대유행 속 문화예술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문화세션이 오는 11월 7일 제주롯데호텔에서 진행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이선화 제주특별자치도 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이 좌장을 맡게 되고 민병훈 영화감독과 오능희 제주오페라연구소 소장이 참여하여 문화 의제를 발표하고 토론을 진행한다.  

UCLG 문화분과위원회 특별자문관 캐서린 컬린 등을 비롯해 한중일 문화예술가가 화상으로 참여하게 되며, 중국 현대미술의 거장이자 제주 저지예술인마을 외국인 1호 작가로 제주에 특별한 애정을 가지고 있는 세계적 아티스트인 “펑정지에”와 국내에서 ‘K공동묘지 사망자명부’ 저자로 잘 알려지고 전쟁과 평화에 대해 지속적인 메시지를 전해주는 일본 소설가 “오시로 사다토시”도 참여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문화를 통한 평화와 화해를 모색하고, 향후 문화예술이 가야할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제주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국제 연사는 온라인으로, 국내 연사는 오프라인으로 참여할 예정”이라며 “유튜브 제주포럼 채널을 통해 실시간 중계가 이루어지며 일반 참가자는 온라인 생중계로 참여할 수 있다.”고 전했다.

※ 자세한 사항은 제주포럼 홈페이지(http://jejuforum.or.kr)를 통해 확인 가능함

한편, 제주도는 문화적 역량을 세계로 확장하고, 글로벌 문화 중심도시로서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 2015년 제10회 제주포럼부터 문화세션을 운영하고 있다.

양지훈 기자 koreanews1973@daum.net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