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default_setNet1_2

김철수 ‘내 사랑하는 이들 파도와 사라지고’

기사승인 2020.01.26  04:36:36

ad35

공유
default_news_ad1

- 시인 김철수

내 사랑하는 이들 파도와 사라지고

김 철 수

   
▲ ⓒ일간제주

동천항 파도 탄 도항선 은

나의 마음을 움직이고

성산포 건너는 배가

슬픔의 파고 잠재운다.

 

떠나가는 당신들을 가슴에 안고

 

사랑한다는 것은 내 마음 주어

당신의 마음에 씨앗을 심어

필 때 까지 가꾸어

당신의 마음속에

 

장미 같은 그대 얼굴들

내 사랑 만져주며

가버린 그 사람들

남은이 두 줄기 파도 같은 눈물

 

바람 부는 갯바위 돌담길 위에 서서

떠나가는 사랑의 아픔을 그리며

 

그리움은 메아리 되어

내 가슴을 울리고

햇살보다 눈부신 그대 얼굴들

내 마음속 한쪽에 침묵만 남겨둬

언제 또 우도에 오나

   
▲ ⓒ일간제주

김철수 news@ilganjeju.com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