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도체육회, 전국소년체전 대비 막바지 담금질

기사승인 2019.05.22  01:30:40

공유
default_news_ad1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 참가하는 제주도선수단이 최상의 성적을 거두기 위하여 막바지 훈련에 집중하고 있다.

   
▲ ⓒ일간제주

오는 5월 25일부터 28일까지 ‘비상하라 천년전북, 하나되라 대한민국’을 구호로 전라북도 일원에서 개최 되는 대회 기간에 맞추어 검도, 골프, 근대3종, 레슬링, 복싱 등 총 29종목(초등 18, 중학 27) 469명의 선수가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제주도선수단은 대표자 회의 대진 추첨결과 및 회원종목단체와 분석한 전력과 대응 전력을 토대로 목표메달을 25개로 제시했다.

이번 대회 메달을 기대하고 있는 레슬링, 복싱, 씨름, 유도, 태권도 등 체급경기종목은 도체육회관 레슬링장, 한림중, 한림공고, 한라유도클럽, 제주유스호스텔 훈련장 등에서 훈련을 하고 있고 기록종목인 수영(다이빙), 볼링, 자전거, 체조 등은 종합경기장 실내수영장과 펜코리아볼링장, 전주싸이클경기장, 도체육회관 체조장 등에서, 럭비, 정구, 축구 등 토너먼트 단체종목 등은 NLCS, 아라초, 제주서초 등에서 실전에 대비한 맹훈련을 통하여 메달 사냥을 위한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이에 부평국 도체육회 상임부회장은 “학교와 고장의 명예를 위하여 훈련에 임하고 있는 훈련 막바지 선수들의 전력 누수가 없도록 종목단체 및 지도자들과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선수단은 오는 24일 치러지는 철인3종 여중부 개인전, 핸드볼 남초부, 축구 여중부, 여초부, 야구소프트볼 남초부, 농구 남중부, 여중부 경기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열전에 들어간다.

김남훈 기자 news@ilganjeju.com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