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default_setNet1_2

박철우, 이상열 감독 작심비판…"사랑의 매도 정도가 있어, 폭력 뿌리뽑아야"

기사승인 2021.02.19  01:14:48

ad35

공유
default_news_ad1
18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OK금융그룹 읏맨과 한국전력 빅스톰의 경기, 한국전력 박철우가 공격하고 있다. 2021.2.18/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한국전력 박철우(36)가 12년 전 자신에게 폭력을 행사한 가해자 이상열 KB손해보험 감독을 향해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박철우는 18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남자부 OK금융그룹과의 경기에 출전, 팀의 3-1(20-25 25-21 25-15 25-19) 승리에 기여했다.

현장 관계자에 따르면 승리 후 박철우는 "이겨서 꼭 인터뷰실에 오고 싶었다"는 말과 함께 준비된 속이야기를 털어놨다. 관례상 승리팀 수훈 선수가 인터뷰에 나서는데, 할 말이 있기에 이기고 싶었다는 의미였다.

박철우의 발언은 경기 내용보다 이상열 감독을 주로 향했다. 이상열 감독은 2009년 국가대표팀 코치 시절 박철우를 폭행, 큰 논란을 일으킨 장본인이다. 박철우는 상처난 얼굴로 기자회견을 열어 이와 같은 사실을 세상에 알렸다.

당시 이상열 감독은 대한배구협회로부터 무기한 자격정지 중징계를 받았다. 하지만 2년 뒤 한국배구연맹(KOVO) 경기운영위원으로 복귀했고 이번 시즌을 앞두고는 KB손해보험의 지휘봉을 잡았다. 피해자인 박철우로서는 결정 자체도 이해하기 힘들었는데, 최근 눌러놓았던 감정이 폭발했다.

지난 17일 이상열 감독은 최근 배구계를 시끄럽게 하고 있는 '학폭 사태'와 관련한 질문을 받은 뒤 "과거 폭력 논란의 중심에 있던 당사자로서 선수들에게 더 잘해주려 노력하고 있다"는 취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러자 박철우는 자신의 SNS에 "정말 '피꺼솟'이네. 피가 거꾸로 솟는다는 느낌이 이런 것인가"라는 글을 올려 배경에 궁금증을 일으켰는데, 대상은 이상열 감독이었다.

박철우는 "아침에 (이상열 감독의)인터뷰 기사를 봤다. 기사를 보고 나니 하루종일 손이 떨렸다. 그 분이 감독이 됐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도 너무 힘들었다. 경기장에서 지나가다, 마주칠 때마다 정말 쉽지 않았다"며 "그래도 조용히 참으면서 지내고 싶었는데 기사를 보니 이건 아니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거침없이 말했다.

경쟁을 펼치는 KB손해보험 선수단을 향해 미안한 마음을 표한 박철우는 "나는 그분의 사과를 바라지 않는다. 그 일(폭행)이 있었을 때 고소를 취하했고, 반성하고 좋은 분이 되시길 기대했다"고 말한 뒤 "그런데 달라진 게 없었다"며 발언을 이어나갔다.

박철우는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박철우가 아니었으면 너도 맞았을 것'이라던 얘기가 들렸다"고 폭로한 뒤 "고등학교 때부터 유명한 분이었다. 지고 있으면 얼굴이 붉어져 돌아오는 선수가 허다했다. 다 내 친구고 동기들이다. 몇몇은 기절했고 몇몇은 고막이 나갔다. 한 번의 실수, 한 번의 감정에 의해 그랬다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소리"라 성토했다.

나아가 "우리 어릴 때는 운동 선수가 맞는 것이 당연했다. 부모님 앞에서 맞은 적도 많다. 운동 선수는 당연히 그래야 한다고 생각했다. 지금 배구 선수 중 안 맞은 선수는 없을 것"이라고 울분을 토한 뒤 "사랑의 매가 있다지만, 그것도 '정도'라는 것이 있다. 프로배구가 언론에 나쁘게 나오는 것이 너무 싫지만, 이번에는 뿌리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박철우는 "12년이 지난 일이다. 재차 말씀드리지만 사과를 받고 싶어서 이런 행동을 하는 것이 아니다. 사과 안 해도 되고 그분 보고 싶지 않다"고 거듭 말한 뒤 "바라는 것은 전혀 없다. 다만 자신을 정당화하는 것처럼 포장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돱뒪1 <돱뒪而ㅻ꽖듃>瑜 넻빐 젣怨듬컺 而⑦뀗痢좊줈 옉꽦릺뿀뒿땲떎.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