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default_setNet1_2

제주지역 74·75·7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연이어 발생..제주방역당국 ‘긴장’

기사승인 2020.11.27  02:35:01

ad35

공유
default_news_ad1

- 74·75번 진주 이·통장 접촉자(제주 73번)의 가족 … 76번 경남 481 접촉자

- 제주도, 동선 파악 위한 역학조사 착수 … 3명 모두 무증상·병원 이송 완료

- 23일부터 3일 연속 3명씩 나와 … 이달 들어 코로나19 확진자 17명 추가

   
▲ ⓒ일간제주

26일 오후 도내 74번·75번·76번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 19)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해 제주방역당국이 긴급 역학조사에 나섰다.

특히, 제주지역에서 3일 연이어 3명씩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4일 3명(68번~70번), 25일 3명(71번~73번)에 이어 2일 하루 동안 3명이 확진자가 더 나오면서 이달 들어 제주지역에서는 총 17명(#60번~76번)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더군다나 제주 74번과 75번은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제주로 여행을 온 경남 진주시 이·통장 회장단 접촉자로 밝혀진 도내 73번째 확진자 A씨의 가족으로 확인됐다.

앞서 A씨는 경남 진주시 이·통장 회장단의 접촉자로 분류돼 25일 오전 10시 30분경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한 뒤, 같은 날 최종 확진판정을 받은 바 있다.

제주 74번째 확진자 B씨와 75번째 확진자 C씨는 가족의 확진 판정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한 후 최종 확진된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26일 제주한라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를 채취한 뒤 같은 날 오후 8시 30분경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또 다른 가족 C씨는 26일 제주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뒤 오후 8시 50분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모두 코로나19 의심증상은 없는 상태이며 B씨는 제주의료원 음압병상에, C씨는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같은 날 확진 판정을 받은 76번째 확진자 D씨는 지난 24일 진주 이·통장 회장단 최초 확진자인 경남 481번과 접촉이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D씨는 진주 이장단 최초 확진자 일행의 2박 3일간 이동 동선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접촉자로 분류됐다.

D씨는 26일 제주보건소를 찾아 검체를 채취한 뒤, 이날 오후 8시 50분경 양성으로 확인됐다.

D씨도 현재 무증상 상태이며 제주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한편, 현재 제주 방역당국은 이들의 정확한 이동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각각의 진술을 확보하고 신용카드 사용 내역, 현장 CCTV 분석 등 역학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이들과 관련한 세부 동선과 접촉자 정보가 확인되는 대로 방역 조치할 방침이다.

역학조사 완료 후에는‘중앙방역대책본부 확진자의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지침(1판)’에 따라 공개 가능한 동선을 목록 형태로 도 홈페이지에 공개할 예정이다.

양지훈 기자 koreanews1973@daum.net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