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default_setNet1_2

'K리그2 정상 등극' 제주유나이티드, 여전히 목마르다...최종전까지 전력 질주

기사승인 2020.11.07  00:57:29

ad35

공유
default_news_ad1
   
▲ ⓒ일간제주

K리그2 정상에 등극한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충남아산과의 올 시즌 최종전까지 전력 질주한다.

제주는 7일 오후 3시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2 2020 27라운드 최종전에서 충남 아산과 격돌한다.

올 시즌 제주는 8월 1일 전남전(1-1 무) 이후 15경기 연속 무패(11승 4무)라는 압도적인 성적과 함께 K리그2 우승과 1부리그 승격에 성공했다. 공수 균형도 완벽했다.

5월 23일 대전전(2-3 패) 이후 24경기 동안 매 경기 득점에 성공했다.(총 49골, 리그 최다 득점 2위) 여기에 수비까지 안정감을 더하면서 리그 최소 실점(23실점)을 기록하며 우승의 자격을 증명했다.

하지만 제주는 여전히 목마르다. 최종전까지 승리로 장식하며 완주하겠다는 각오다. 동기부여도 여전히 강하다. 특히 K리그2 초대 영플레이어상의 유력 수상 후보로 떠오르고 있는 이동률은 이날 경기만 출전하며 수상 조건(14경기 출전)을 충족하게 된다. 2016년 영플레이어상 수상자(안현범)를배출했던 제주는 K리그2 영플레이어상 초대 주인공까지 탄생시킬 기세다.

   
▲ ⓒ일간제주

시즌 최종 승점 60점을 비롯해 최다 득점, 최소 실점, 역대 K리그2 최소 패배(기존 2013년 상주 상무 4패) 등 다양한 팀 기록 달성 여부 역시 제주 선수들이 축구화 끈을 더욱 질끈 동여매는 이유다.

베테랑 공격수 정조국은 유종의 미를 노린다. 충남 아산전에 대한 좋은 추억도 있다. 6월 20일 충남 아산 원정(2-0)에서 선제 결승골을 터트리며 제주 이적 후 첫 골과 함께 K리그 통산 공격포인트 150개(121골 29도움) 고지에 올랐다. K리그 역사에서 공격포인트 150개 이상을 기록한 선수는 9명에 불과하다.

정조국은 "우승을 차지했지만 아직 시즌은 끝나지 않았다. 매 경기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게 경기장 안에서는 최선의 플레이를, 밖에서는 최고참으로서 책임감을 가지려고 한다. 남기일 감독님이 원하시는 것을 알고 있다. 마지막 경기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팬들에게 최상의 플레이를 보여줄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라고 말했다.

일간제주 news@ilganjeju.com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