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default_setNet1_2

박범계 "윤석열 '임기 마치겠다' 준비된 언어…정치인 빰쳤다"

기사승인 2020.10.24  00:40:44

ad35

공유
default_news_ad1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윤 총장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행사한 것이 사퇴 압박으로 해석되는데 대해 자리를 지키겠다는 취지의 입장을 표했다. 2020.10.2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임기를 완수하겠다'라는 발언이 제일 중요하다고 밝혔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박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윤 총장의 발언은) 대통령은 거스른 것. 총선 이후에 대통령이 제3의 메신저를 통한 일종의 임기를 지켜라 이런 얘기도 쓸데없이 한 것 아닌가"라며 이렇게 말했다.

전날(22일) 윤 총장은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거취 문제에 대한 질의를 받고 "임면권자인 대통령께서 총선 이후 민주당에서 사퇴하라는 얘기가 나왔을 때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고 전해주셨다"며 "압력이 있더라도 소임은 다할 생각"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윤 총장이) 총장인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충분히 단련된 언어와 준비된 언어 그리고 제스처 등에 의해서 정치인 뺨치게 어제 (국정감사를) 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윤 총장의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 라는 발언에 대해서도 "이분은 평소에 부하론을 굉장히 신봉하는 분이구나. 아무도 (부하 이야기를) 안 물었는데 부하론을 가지고 대답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1인 지배 하에 검찰총수 총장을 중심으로 한 일사분란한 지휘 체계, 질서 체계의 검찰 조직 문화를 바꾸는 것이기 때문에 피로감, 불편하시더라도 이 부분(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관련)은 정치적 정리가 아니고 법적으로 정리가 돼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필연이 됐고 심지어 검찰총장 국감을 보면서 공수처는 정말 필요한 것(이라고 느꼈을 것)"이라며 "공수처 대안을 지금 국민의힘 쪽에서 냈는데 11월 중에 저희(민주당) 대안들을 통과시켜서 반드시 공수처장 후보 추천해서 공수처가 번듯하게 출범을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돱뒪1 <돱뒪而ㅻ꽖듃>瑜 넻빐 젣怨듬컺 而⑦뀗痢좊줈 옉꽦릺뿀뒿땲떎.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