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default_setNet1_2

[논란] 국내 대표 전기차 ‘코나’화재 연이어 발생...전기차 인프라보다 안전이 더 중요

기사승인 2020.09.27  22:46:23

ad35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기차 사용 배터리 화재 위험성 다소 높아...사고 시 충격을 최소화하는 대책 필요

대한민국 전기차 메카 혹은 전진기자로 불리는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전기차 사고가 발생하면서 제주도정의 관련 인프라 구축보다 안전관리에 대한 정책전환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 국내 대표 자동차 인터넷커뮤니티 ‘보배드림’사이트 갈무리 ⓒ일간제주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전 7시 25분쯤 제주시 일도2동의 주차장에서 충전 중이던 코나 전기차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 26일 발생한 전기차 화재-<사진 제주소방서 제공>ⓒ일간제주

해당 불로 인해 차량 일부가 소실돼 소방서 추산 26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현재까지 발화요인에 대해 정확한 원인규명은 이뤄지지 않았지만 발화 장소가 차량 하부에 위치한 배터리팩으로 추정하고 있다.

정확한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해 28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합동 추가 조사를 벌일 예정으로 전해졌다.

최근 유럽을 중심으로 각국에서 환경규제 강화로 자동차 전동화의 가속화로 경유와 휘발유 등 화석연료의 자동차 시대는 저무는 추세로, 지난해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이 200만 대를 돌파하는 등 전기차 시대가 도래하면서,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들은 전기차 전용플랫폼 개발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또한, 전기차 시장에 과감하게 투자하고 나선 현대차가 만든 '코나'의 전기차 모델은 지난 2018년 출시된 뒤 국내에서만 3만 대 가까이 팔릴 정도로 국내 전기차의 대명사로 알려진 브랜드다.

그런데 최근 자동차 화재가 이어지면서 원인 규명을 위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으며, 국민청원도 제기된 상태다.

   
▲ ⓒ일간제주

KBS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전북 정읍에서 현대차가 만든 전기차 '코나'가 불길에 휩싸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불은 연료용 배터리 쪽에서 시작된 것으로 소방당국에서 추정하는데, 차량 주인은 전날 충전을 마친 뒤 충전기를 분리한 상태로, 하루 이상 운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KBS 등 국내 언론보도에 따르면 전기차 '코나'는 2년 전 현대차 울산공장 생산라인에서 첫 화재 이후 강원도 강릉과 세종 등 국, 내외에 알려진 게 10여건에 이르고 있다.

이러한 논란에 국토부가 지난해 9월,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 조사를 의뢰했지만, 결과는 아직까지 나오지 않는 상태다.

현대차에서는 배터리로 인한 화재인 경우 계기판에 경고가 뜨도록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했다며 원인에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기차가 제주를 비롯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작금의 시대에 화재 발생이 잇따르자 소방청은 지난 21일 '전기자동차 화재사고 시 안전하고 신속한 대응을 위한 사고 대응 매뉴얼'을 통해 전기차인 경우 유사 시 내부에 고압 배터리로 인한 감전 위험과 배터리 폭발 위험이 있다며 운전자들의 철저한 주의를 당부했다.

이러한 내용은 자동차 인터넷커뮤니티 ‘보배드림’에서의 문제제기는 물론 국민청원도 올라와 정부의 적극적인 관리감독을 요구하고 있다.

   
▲ ⓒ일간제주

국민청원자는 “고전압 배터리케이스 내구성이 의심되고 있다.”고 전제한 후 “용접부위에서 균열이 생겨 수분이 배터리셀로 유입되어 고장이 발생되면 사측은 무조건 새 배터리로 교체하고 고객이 2400만원의 과실 책임을 지게하고 있다.”며 “용접부위 파괴원인을 고객이 찾으라는 태도 역시 문제”라며 자동차사측은 정부 지원받는 것에만 집중 할 것이 아니라 제품의 유지 보수 체계를 잡고 소비자 보호에 더 신경쓸 것을 요구했다.

이어 “10건의 화재사고에도 사측은 원인규명을 제대로 하지 않고 사건 숨기기에만 급급하고 있다.”며 “정부는 막대한 예산을 지속적으로 친환경자동차 투입보다 여러 국가로 수출되는 차량이니만큼 제대로 만들었는지 관리감독이 필요하다”며 “8만대를 돌파한 전기차를 사용하는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관심을 갖아 주시기 바란다”고 청원을 마무리했다.

한편,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발표한 지역경제 리포트에 따르면 올해 7월 기준 제주의 전기차 등록 대수는 2만 105대로, 전국의 전기차 등록대수 11만 4천여대 중 18%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카본 프리 아일랜드(Carbon Free Island, JEJU) 2030’ 프로젝트를 역점사업으로 야심차게 추진 중에 있다.

해당 프로젝트는 2030년까지 제주지역 내 모든 차량을 전기자동차로 전환하고, 전력도 100%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러한 방침에 따라 도내 전기차 확산은 물론 충전 등 전기차 인프라 구축에도 만전을 기해 나가고 있다.

그러나 전기차 시장이 가격 경쟁력을 무기로 급성장하는 가운데 상대적으로 취약한 안전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특히, 전기차에 쓰이는 리튬이온 배터리는 에너지 밀도가 높아 불이 날 경우 방출되는 에너지가 상당히 높은 것으로 알려져있다.

그리고 화재 시 소화기 등 일반 도구로는 배터리가 다 탈 때까지 불을 끄지 못하는 것도 위험 요소 중에 하나다.

따라서 폭발 위험이 있는 배터리를 탑재한 만큼, 사고 시 충격을 최소화하는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양지훈 기자 koreanews1973@daum.net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6
set_hot_S1N1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