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default_setNet1_2

“추석 연휴 이후 일주일간 학교 밀집도 1/3 특별 강화해 나간다!!”

기사승인 2020.09.25  15:26:20

ad35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교육청, 10월 5일부터 11일까지 도외 방문 학생 가정 학습 등으로 안전 확보에 나서

   
▲ ⓒ일간제주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이석문)은 추석 연휴가 끝나는 10월 5일부터 11일까지 밀집도 특별 강화 기간으로 설정, 도내 모든 초‧중학교의 밀집도를 1/3로 강화해 나간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앞서 이석문 교육감은 실국장들과 회의 자리에서 “추석 연휴 기간 동안 30만명 이상의 인파가 제주를 방문한다. 학생과 교직원, 학부모들도 도외를 방문할 것”이라며 “추석 연휴 이후 코로나19 잠복기 기간에 안전을 확보해야 한다”며 대책을 주문했다.

이후 도교육청은 내부 협의와 학교 현장의 의견을 반영해 한시적으로 학사 운영 특별조치 방안을 운영하기로 했다.

이에 10월 5일부터 4일 동안 도내 모든 학교에서는 밀집도를 1/3로 줄여 등교수업을 운영 한다. 도외 방문 학생들은 일정 기간 가정 학습 등을 하도록 한다.

도내 초‧중‧고등학교 중 100명 이하 또는 6학급 이하 학교는 전체 등교 및 밀집도 2/3 조치를 할 수 있다. 대상학교는 총 58개교다.

* 초48교(제주시21, 서귀포시27), 중9교(제주시6, 서귀포시3), 고1교(과학고)

초등학교 1~2학년은 매일 등교 원칙을 이어간다. 특수학교도 기존대로 밀집도 조치를 학교 자율로 결정하며, 유치원의 경우 7학급 이상 유치원은 2/3 밀집도 조치, 6학급 이하 유치원은 전체 등교 또는 2/3 조치를 할 수 있다.

이에 강영철 도교육청 학교교육과장은“당초 10월 11일까지 2/3 등교수업을 운영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워낙 많은 인파가 추석 연휴에 제주를 방문해 불가피하게 기존보다 강화된 학사 운영 방안을 운영하게 됐다”며“학교 현장과 학부모의 혼란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고 협력하겠다. 학교 현장 및 아이들을 비롯한 모두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도민들께서도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송미경 기자 news@ilganjeju.com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6
set_hot_S1N1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