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default_setNet1_2

제주 59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미국 방문 이력

기사승인 2020.09.24  01:23:41

ad35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 49번 확진자의 접촉자…23일 오후 7시 30분경 양성 판정
제주도 방역당국, 입도 후 자가격리 진행…접촉자 없을 것으로 예상

   
▲ ⓒ일간제주

제주특별자치도는 23일 오후 7시 30분경 제주 59번째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 19)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59번째 확진자 A씨는 제주 49번 확진자(9월 9일 확진판정)의 가족으로, 해외방문 이력이 있다.

A씨는 지난 8일 49번 확진자와 함께 미국에서 입국했다.

같은 날 오후 1시 10분 김포발 제주행 대한항공 KE1235편을 이용해 오후 2시 30분경 입도한 후 제주국제공항 워크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했다.

A씨는 8일 오후 3시경 도 방역차량을 이용해 자택으로 이동해 자가 격리에 들어갔고,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해외방문 이력으로 자가격리를 이어오던 중,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지침(확진자의 동거가족은 격리해제 전 추가검사 대상)에 따라 23일 오전 11시 30분 보건소 구급차를 이용해 제주보건소를 방문해 검사를 진행했다.

검사 결과, 이날 오후 7시 30분경 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확진판정을 받았다.

A씨는 입도 직후부터 23일까지 코로나19 관련 증상은 보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A씨가 확진 판정을 통보받기 전까지 자가격리를 유지했다고 진술함에 따라 A씨와 관련해 접촉자 및 이동 동선은 없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제주도는 A씨의 자택 내·외부에 대한 방역 소독을 진행하는 한편 24일 오전 9시 30분경 제주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해 격리 치료할 예정이다.

고경희 기자 news@ilganjeju.com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6
set_hot_S1N1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