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default_setNet1_2

태풍 '하이선' 접근한 日규슈 4개현 30만명에 '피난 지시'

기사승인 2020.09.06  22:02:04

ad35

공유
default_news_ad1
태풍 '하이선' 예상 경로. (NHK 캡처)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제10호 태풍 '하이선' 접근에 따라 일본 남서부 규슈(九州) 지방에 주민대피령이 내려졌다.

NHK는 6일 오후 12시30분 현재 나가사키(長崎)·구마모토(熊本)·가고시마(鹿兒島)·오키나와(沖繩)현 등 4개 현내 총 16만8261가구, 주민 30만8606명에게 '피난 지시'가 내려졌다며 이같이 전했다.

일본에선 재해 발생이 예상될 경우 그 정도와 긴급성에 따라 '피난 준비·고령자 등 피난 개시'와 '피난 권고', '피난 지시' 등 총 3단계의 주민대피령이 내려진다. 이 가운데 '피난 지시'는 재해에 따른 위험이 임박하다고 판단될 때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발령된다.

관계 당국은 또 이들 '피난 지시' 대상을 제외한 4개 현 주민과 사가(沖繩)·미야자키(宮崎)현 주민 등 총 78만가구 166만명에겐 태풍 접근에 따른 피난을 '권고'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하이선은 이날 오후 1시 현재 가고시마현 아마미오(奄美大)섬 동북동 방향 약 80㎞ 거리 해상에서 시속 25㎞로 북상하고 있다.


하이선의 중심 기압은 935헥토파스칼(h㎩)이며 중심부근의 최대풍속은 초속 45m, 최대 순간풍속은 초속 65m로 관측되고 있다.

가고시마현 야쿠시마(屋久島)정 북부엔 오전 11시40분 현재 시간당 12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는 등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가는 지역이 점차 늘고 있다.

이번 태풍의 영향으로 오후 1시 현재 가고시마현에선 2만3850가구가, 오키나와현에선 3540가구가 정전 피해를 입었다.

하이선은 매우 강한 세를 유지한 채 6일 오후엔 규슈 남부, 7일엔 북부에 접근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기상청은 이들 지역에 향후 24시간 동안 최대 500~600㎜ 안팎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 기상청의 나카모토 요시히사(中本能久) 예보과장은 "하이선이 규슈 남부에 접근 또는 상륙할 우려가 있다"면서 "태풍 접근 지역에선 기록적인 폭풍과 파도, 폭우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최대한의 경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돱뒪1 <돱뒪而ㅻ꽖듃>瑜 넻빐 젣怨듬컺 而⑦뀗痢좊줈 옉꽦릺뿀뒿땲떎.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6
set_hot_S1N1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