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default_setNet1_2

민주당과 시민사회단체, 김상협 예정자 지명철회 압박 나서...원희룡 지사 선택은?

기사승인 2020.08.27  22:39:56

ad35

공유
default_news_ad1

- 민주당과 제주주민자치연대, 논평을 통해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예정자 지명 철회’촉구 나서

   
▲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예정자ⓒ일간제주

제주특별자치도의회로부터 인사청문 부적격 판단을 받은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예정자에 대해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에서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의 지명 철회를 촉구하는 논평이 잇따라 발표되면서 압박의 강도를 점차 높여가는 분위기다.

이런 가운데 제주도는 내부논의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일부에서 강행의 움직임이 보이고 있어 만약 임명강행이 이뤄지게되면 '인사청문회 무용론'등 논란은 더욱 환산될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27일 논평을 통해 “제주도의회는 김상협 예정자에 대한 인사청문 결과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고 전제한 후 “제주연구원장으로 갖춰야 할 도덕성, 책임성, 정치적 중립성, 종합적 전문성, 도정철학 부합성 등이 미흡하다는 것”이라며 “김 예정자가 학술용역심의도 거치지 않고 도내 공기관을 통해 수주한 3억5500여만원의 학술용역이 과정과 결과 문제가 많음이 여실히 드러났다”며 인사청문회에서 끝낼 사항이 아닌 제주도 감사위원회 감사 등을 통해 명명백백히 밝혀야 할 문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김 예정자 스스로가 인정했듯 원희룡 지사와의 사적인 관계가 돈독하다는 이유로 제주연구원장에 공모했다는 것은 원 지사와 짜고 공모라는 제도를 이용해 제주도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특히, 이미 능력이 제대로 검증이 미흡한 정무부지사와 음주운전 등으로 부적격 판정을 받은 서귀포시장 임명을 강행한 원 지사가 이제는 제주에 대해 알지도 못하는 '4대강 찬동인사'까지 제주에 불러들여 제주 미래를 망쳐놓고 서울로 도망갈 궁리만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러울 따름”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의 칼을 높이 세웠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인사청문회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여 당장 김상협 예정자의 임명을 철회해야 할 것”이라며 “자신의 측근만 챙기며 중앙정치에 대한 야욕만을 드러낸다면 도민들이 더 이상 지켜보고만 있지 않을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력한 경고를 날렸다.

또한, 제주주민자체연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도의회는 김 예정자가 제주연구원장으로서 갖춰야 할 도덕성 및 책임성, 정치적 중립성, 연구원장으로서의 종합적 전문성, 준법성, 도정철학 부합성 등이 미흡하다'고 판단했다”며 “특히 김 예정자가 대표로 있는 사단법인 우리들의 미래가 2015년 이후 제주도에서 4건의 용역을 수주하는 과정에서 학술용역심의를 거치지 않고 에너지공사와 테크노파크 등을 통해서 3억5500여만의 용역을 맡긴 것은 상식의 수준에서는 특혜나 다름없다”고 주장하면서 부적격 판정 인사에 대한 임명 강행은 안 됨을 지적하면서 원희룡 지사가 스스로 김상협 예정자 지명을 철회하고 후보자를 재공모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어 “청문회 과정을 지켜본 결과 김 예정자는 제주연구원의 기본적인 업무나 역할에 대해서도 이해도가 부족하고 제주사회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져 제주연구원의 역량을 강화시킬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원 지사는 이제 더 이상 인사청문회가 그냥 ‘쇼’이거나 ‘형식적인 통과 의례’로 생각을 멈추고 이젠 (원희룡 지사와 김 예정자와의)사사로운 관계는 사적 관계에서 멈춰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이들 단체는 작심하듯 “그동안 용역으로 각종 행사로 수억 원의 도민 세금을 낭비했다면 그에 따른 합당한 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하지만 그것도 모자라 막대한 도민의 세금이 투입되는 제주연구원장 자리에 앉히려고 해서는 안 된다”며 “원 지사는 청문회 결과대로 임명을 철회하고 적재적소의 원칙을 세워서 제대로 된 인사가 제주연구원장으로 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압박의 강도를 높이기도 했다.

고경희 기자 송미경 기자 news@ilganjeju.com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6
set_hot_S1N1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