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default_setNet1_2

제주시, 혹서기 노숙인 특별보호대책 추진

기사승인 2020.08.14  18:02:17

ad35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시는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는 지금부터 9월까지 노숙인 집중 보호기간을 정하고 노숙우려자의 주요활동지역에 대한 예찰활동을 강화한다고 14일 밝혔다.

제주시에 거리노숙인은 탐라문화광장, 신산공원 일대 등에서 주로 목격되고 있고, 노숙인 보호를 위하여 자치경찰단, 보건소 등과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적절한 보호조치를 취하고, 희망나눔종합지원센터에서는 현장대응반을 운영해 거리상담 강화 및 폭염대비 현장 지도를 통한 사고예방과 서비스 지원을 연계할 예정이다.

또한, 응급조치가 필요한 환자가 확인되면 보건소, 소방관서와 연계하여 병원으로 후송조치, 노숙우려자의 사회복지시설 일시보호 등 노숙인의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아갈 방침이다.

그밖에도, 제주시희망원 및 희망나눔종합지원센터의 쉼터 및 샤워시설을 이용토록 하고 폭염이 극심한 낮 시간대 외부활동 자제를 유도할 계획이다.

이에 제주시 관계자는 “노숙인시설과 유관기관 등을 통해 혹서기 노숙인 보호와 지원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타시도에서 입도한 노숙인에 대해서는 귀향여비를 지원하는 등 혹서기를 대비하여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 상반기 동안 상반기 노숙인 지도·보호활동을 통해 시설입소 26명, 귀가조치 42명, 병원의뢰 18명 등을 실시한바 있다.

송미경 기자 news@ilganjeju.com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