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default_setNet1_2

[제주날씨] 제5호 태풍 '장미' 북상...10일 오전 9시 제주 최대 근접

기사승인 2020.08.09  22:15:04

ad35

공유
default_news_ad1

- 10일 오전 9시 서귀포 해상 최근접 지역...11일 오전까지 산간 최고 300㎜ 많은 비 전망

   
▲ 자료-기상청ⓒ일간제주

제5호 태풍 ‘장미’의 이동경로에 제주는 물론 전국적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주지역은 10일 새벽 북상중인 제5호 태풍 '장미'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오게 되고, 오전 9시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특히, 강한 바람은 물론 최고 300mm가 넘는 많은 비가를 대동함에 따라 주의가 요구된다.

9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장미'는 이날 밤 9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약 180㎞ 부근 해상에서 998hPa, 강풍반경 240km, 최대풍속 시속 68㎞/hd유지한 상태로 이동속도 59(km/h)로 북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태풍은 10일 오전 3시께 서귀포 남쪽 약 40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한 뒤 이날 오전 9시께 서귀포 남남동쪽 약 90㎞ 부근 해상까지 올라와 제주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에 최근접할 당시 태풍 세력은 중심기압 994hPa, 강풍반경 250㎞, 최대풍속 시속 76㎞를 유지한상태로 지나간다.

이반 태풍 '장미'의 영향으로 제주는 오는 11일 오전까지 100~200㎜, 남부와 산지 등 많은 곳은 300㎜ 이상의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됐다.

기상청은 9일 밤을 기해 제주도 전 해상에, 그리고 다음날인 10일 새벽을 기해 제주전역에 태풍예비특보를 발표했다.

한편, 제5호 태풍 장미(JANGMI)는 한국에서 제출한 이름이다.

양지훈 기자 koreanews1973@daum.net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