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default_setNet1_2

제2공항 도민의견 수렴...제주도와 제주도의회 ‘同床異夢(동상이몽)’

기사승인 2020.08.06  22:09:26

ad35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도의회 제2공항특위, 제주도에 제2공항 공식 간담회 갖자 제안...제주도, 자체 의견수렴 진행...사실상 거절

   
▲ ⓒ일간제주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제2공항 갈등해소 방안 추진계획에 제주도의 참여를 지속적으로 요청했으나 원희룡 도정의 ‘대안 없다’며 불참의 뜻을 밝혀 향후 일정에 빨간불이 켜진 상태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2공항 건설 갈등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위원장 박원철, 이하 제2공항특위)는 6일 10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지난 9회 회의 때 제주도정이 도의회가 추진하고 있는 제2공항 갈등해소 방안 추진계획에 불참하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힘에 따라, 1주일 후 의견이 모아진 후 다시 회의를 하자고 한 후 이뤄진 것.

먼저 강성의 의원(더불어민주당, 화북동)은 “구체적인 방법 전혀 없이 두 달 동안 (제2공항 갈등해소 방안을 위해 추진계획 없이)그저 의견을 듣기만 할 것이냐”며 “그래도 여전히 의회와 같이 하지는 못하겠다는 거냐"고 따져물었다.

   
▲ ⓒ일간제주

이에 이상헌 제주도 공항확충지원단장은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찬반을 묻는 방식으로는 (제주도의 입장은 여전히)같이 할 수 없다는 것”이라며 재차 부정적 입장을 견지했다.

이에 강 의원은 “(어려울 것 없이 완강했던)국토부에서 제주도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하지 않느냐”며 “왜 의회와 같이 못하겠다고 하느냐”며 재차 물었다.

그러자 이 단장은 “의회와 집행부의 내용이 다르다”며 “제주도는 도민 우려사항이나 상생방안에 중점을 두고 도민의견을 수렴하는 것에 대해 검토해 나갈 것”이라며 의회와의 공동수행에는 굳건하게 거절했다.

조훈배 의원(더불어민주당, 안덕면)도 “지금 의회 특위가 (제주도가 말한 제2공항 추진관련)찬반만을 묻자고 하는 게 아니지 않느냐”며 “찬반을 떠나서 갈등을 해소해보자고 하는데 이렇게 흑백논리만 내세우면 이런 회의를 10번, 20번을 해도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며 압박의 강도를 높였다.

이러한 강도 높은 압박이 이어짐에도 이 단장은 “작금의 제주도의 입장에서는 제2공항이 사실상 현실적인 대안으로 보고 있다”며 제2공항 강행 추진 의지를 피력했다.

   
▲ ⓒ일간제주

한참 이야기를 듣고 있던 박원철 위원장(더불어민주당, 한림읍)은 최근 원 지사가 도민 여론을 듣겠다고 한 사실을 근거로 2가지 추진 방안을 제시했다.

첫 번째로 제주도정이 추진코자 하는 여론조사를 포함한 방안을 도의회의 추진계획에 넣은 뒤, 이를 집행부와 의회가 따로 추진하는 방법과 정하는 안을 제주도가 정하고 의회가 따라가는 방향을, 두 번째로 여론조사 결과에 따라 찬·반 단체와 함께 향후 특위 일정을 채택하겠다는 대안이다.

이에 이 단장은 조용히 듣더니 “특위에서 말한 의견수렴은 2단계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제주도가 1단계에 참여한다는 게 적절하지도 않고 별 의미도 없어 보인다”며 정중히 거정 의사를 표했다.

그러자 화가 난 박 위원장은 목소리를 높이며 “지금처럼 하니까 제주도정이 신뢰를 잃은 것 아니냐”며 “어떤 때엔 주체적으로 나서려 하다가 애매할 때엔 뒤로 빠져버리는 이러한 어정쩡한 태도 때문에 갈등이 커지는 게 아니냐.”며 제주도의 태도에 분노를 쏟아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추진계획은 제주도정의 동의 없이 채택시키고, 빠른 시일 내에 원희룡 지사와 공식 간담회를 가질 수 있도록 집행부에 요청했다.

양지훈 기자 koreanews1973@daum.net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