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default_setNet1_2

원희룡 지사, 이재명 경기지사에 연일 맹공 폭격한 이유는?

기사승인 2020.07.24  02:02:22

ad35

공유
default_news_ad1
   
▲ ⓒ일간제주

미래통합당 소속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더불어민주당 출신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서울·부산 시장 무공천` 발언 번복에 대해 연일 맹공의 폭격을 쏟애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2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재명 지사가 매를 벌고 있다.”고 전제한 후 “ 이재명 답게 깨끗하게 사과하면 될 일을 변명한답시고 주장이 아니라 의견이었다는 궤변을 늘어놓았다”며 “그러더니 경기도 대변인까지 나서 말 바꾸기 한 적이 없다며 언론의 사실 왜곡이라고 반박했다.”며 일침을 가했다.

   
▲ ⓒ일간제주

이어 원 지사는 “주장과 의견이 어떻게 다른지 논쟁할 생각은 없다.”며 “제가 분노한 것은 이재명 지사의 말 바꾸기가 아니라 무공천 발언을 뒤집으면서 내놓은 이유를 받아들일 수 없기 때문”이라며 “이재명 지사는 중대한 잘못이 있다는 전제로 무공천 의견(?)을 냈는데, 만약 중대한 잘못이 없다면 책임질 일도 없다고 했다.”며 해당 발언은 피해자에 대한 명백한 2차 가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는 “이재명 지사는 정치는 생물이라며 원칙을 지키는 것이 적폐 세력의 귀환을 허용한다면 이겨야 한다고 했다.”며 “이재명 지사에게 묻는데, 안희정ㆍ오거돈ㆍ박원순 시장이 저지른 성범죄가 아무런 책임도 지지 않고 당당하게 후보를 내도 될 정도의 보잘것없는 잘못이냐”며 따져 물었다.

원 지사는 “궤변이 법정에서는 통했을지 몰라도 상식적 민심 앞에는 안 통한다”며 “말 바꾼 것보다 그 이유가 잘못됐다고 깨끗하게 사과하는 것이 이재명 답다.”고 일갈했다.

인터넷뉴스팀 기자 news@ilganjeju.com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