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default_setNet1_2

원희룡 지사, 법무부 발표문 초안 유출에 강도높게 비판에 나선 이유는?

기사승인 2020.07.11  03:03:38

ad35

공유
default_news_ad1

- "법무부 발표문 초안 유출?...추미애ㆍ최강욱 국정농단이 박근혜ㆍ최순실 국정농단 재연“...원희룡 제주도지사, 자신의 SNS통해 일침

   
▲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일간제주

대권에 대한 의지를 공식적으로 표명하면서 왕성한 활동을 전개해 나가고 있는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최근 법무부 발표문 초안이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에 사전 유출 됐다는 의혹에 대해 하루에 2번 비판의 글로 저격에 나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그리고 원 지사는 이번 사안에 대해 박근혜.최순실의 국정농단의 재연이라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특히, 정치권 일각에서는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를 포함한 조국 전 장관 사안 관련자들에게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과 관련한 입장문 초안이 유출된 정황이 추미애 장관이 이들과 사전에 교감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파장이 일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원희룡 제주지사는 9일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믿을 수 없는 충격적인 일이 벌어졌다.”고 전제한 후 “법무부 내부 논의 내용이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에게 새어나갔는데, 이는 법무부도 인정했다.”며 “국정농단의 재연으로 최순실 국정농단은 박근혜 대통령의 연설문을 최순실이 봐줬다는 보도로 시작되었는데,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입장문을 범죄 피의자인 최강욱과 공유했다면 더 나쁜 국정농단”이라며 강한 어조로 질타했다.

원 지사는 이어 “단도직입으로 묻겠는데, 최강욱에게 새어 나간 건지, 아니면 최강욱이 써 준것이냐”며 “법무부장관이 권력 끄나풀들과 작당하고 그 작당대로 검찰총장에게 지시할 때마다 검찰이 순종해야 한다면 그게 나라냐”며 강하게 땨져 물었다.

그러면서 “추미애 장관이 요구하는 것과 문재인 대통령이 묵인하면서 기다리는 것이 이거라면 이건 검찰 장악을 넘어 검찰 사유화, 바로 국정농단”이라고 정의하면서 “최순실은 숨어서라도 했지만 이들은 드러내놓고 국가 권력을 사유화하고 있다.”며 해당 사안이 국정농단의 거대한 범죄를 라이브로 보고 있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이면서 “최순실 국정농단도 대통령이 사실을 부인하고 은폐하려다가 탄핵까지 당했다는 사실을 문재인 대통령은 깨달아야 한다”며 일침을 가했다.

이어 작심하듯 “대통령은 국정농단ㆍ헌법 유린을 더 이상 방치하면 안 된다”며 “검찰 장악을 넘어 검찰사유화 음모를 즉각 중단하지 않으면 국민 저항에 부딪히게 될 것”이라며 이번 사안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현명하고 발 빠른 결단을 촉구했다.

   
▲ 원희룡 제주도지사 SNS갈무리ⓒ일간제주

한편, 이날 오후에 원 지사는 SNS를 통해 다시 한번 해당 사안에 대해 비판의 글을 남겼다.

원 지사는 “추미애ㆍ최강욱 국정농단이 박근혜ㆍ최순실 국정농단의 길을 그대로 쫓아가고 있다”며 “추미애 장관이 글을 쓰고 보좌관이 유출했다고 하는데 누가 이 말을 믿겠느냐”며 “세상 어느 장관이 내용이 다른 두 가지 버전을 모두 알리라고 하겠느냐”고 추 장관의 해명에 대해 비판의 강도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는 “얼마나 당황했으면 자기들도 믿지 못할 해명을 했겠느냐”며 “다시 묻는데 누가 썼느냐?”며 “법무부장관을 움직이는 비선실세는 도대체 누구냐?”며 해당 사안의 심각성을 강하게 지적하면서 박근혜 정권에서 최순실이 벌인 국정농단 사례와 뭐가 다른 건지 재차 따져 묻기도 했다.

양지훈 기자 koreanews1973@daum.net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