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default_setNet1_2

日 극우 언론인 "위안부 지원운동 '적폐' 드러나"

기사승인 2020.05.27  00:38:53

ad35

공유
default_news_ad1
구로다 가쓰히로 일본 산케이신문 서울 주재 객원논설위원 <자료사진> © 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일본 극우 언론인이 최근 한국에서 제기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단체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관련 논란에 대해 "위안부 피해자 지원운동의 '적폐'가 드러난 것"이라고 비난하고 나섰다.

산케이신문의 구로다 가쓰히로(黑田勝弘) 서울 주재 객원논설위원은 25일자 온라인판 기명칼럼을 통해 "한국에서 '최강의 반일(反日)조직'으로서 오랜 세월 한일관계를 흔들어온 위안부 지원단체가 기부금의 행방과 독선적 운영방식 등의 의혹이 대대적으로 폭로되면서 궁지에 빠졌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의 지난 7일 기자회견을 계기로 한국 내에서 정의연과 전 이사장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국회의원 당선자 관련 의혹들이 불거진 사실을 거론한 것이다.

구로다 위원은 정의연에 대해 과거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시절부터 "(주한) 일본대사관 앞의 불법적인 위안부상(像) 설치와 집회를 비롯해 국내외에서 반일 캠페인을 집요하게 전개해왔다"며 "정대협이 주도한 위안부 지원운동은 피해여성의 구제와 일본 규탄을 '정의'로 내걸어 한국 사회에선 누구도 이의를 제기하지 못하는 종교와 비슷한 '성역'으로 돼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구로다는 "(제기된) 의혹들은 그 '정의'가 거짓이었음을 의미한다. '성역'은 완전히 무너져버렸다"며 "(위안부지원) 운동단체와 문재인 정권이 주장해온 '피해자 중심주의'의 허구가 드러났다. (정의연에 대한) 지원금이 피해 당사자인 위안부 출신 여성들보다 오로지 운동과 조직유지, 즉 반일운동에 쓰였다는 의혹도 그렇지만, 위안부 피해자 폭로에 따르면 '성노예' 호칭 사용에 대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미국용'이라며 무시했다"고 비판했다.

앞서 이 할머니는 이날 2차 기자회견에서 "(정대협 측에) '내가 왜 성노예냐. 그 더러운 성노예 소리를 왜 하느냐'고 하니 '미국이 들으라고, 미국 사람이 겁내라고'란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했다"고 밝혔다.

구로다는 2015년 한일위안부합의와 관련해서도 "당시 위안부 피해자 47명 가운데 35명은 조직(정의연)의 반대와 압력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의 지원을 받았는데 윤 당선자 등은 이를 무시하고 (위안부 문제의) 미해결을 가장해왔다"며 "1990년대 당시 아시아여성기금을 통해 (피해자) 61명이 일본 정부의 지원을 받은 사실도 숨겨왔다"고 주장했다.

구로다는 "지금까지 윤 당선자와 그 조직운동에 비판적이었던 위안부 출신 여성들은 같은 피해자인데도 (정의연의) 지원으로부터 소외돼왔다고 한다"며 "2011년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사망 때 (정의연이) 북한에 조전을 보낸 것도 위안부 지원과는 전혀 관계가 없는 것이었다. 이번 사태는 피해 당사자를 제쳐놓고 반일에 열을 올린 운동단체의 '적폐'가 표면화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돱뒪1 <돱뒪而ㅻ꽖듃>瑜 넻빐 젣怨듬컺 而⑦뀗痢좊줈 옉꽦릺뿀뒿땲떎.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