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default_setNet1_2

제주해경, 악천후 속 추자도 응급환자 긴급 후송

기사승인 2020.02.17  23:06:32

ad35

공유
default_news_ad1
   
▲ ⓒ일간제주

제주해양경찰서(서장 고민관)는 17일 오전 추자도에 거주하는 박씨(43세, 남, 추자)가 가슴 통증으로 추자보건지소 내소, 긴급 후송을 요청함에 따라 풍랑 경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3000톤급 경비함정을 급파하여 제주항으로 안전하게 후송 하였다고 밝혔다.

제주해경양경찰서에 따르면 17일 오전 1시 2분경 추자도에 거주하는 박씨가 가슴 통증을 호소하여 추자보건소에 내소하였고, 협심증이 의심되어 상급 병원에서 진료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환자 후송을 요청하였다.

이에 제주해경서는 3000톤급 경비함정을 추자도로 신속히 보내 환자 및 보호자 등을 경비함정으로 태워 오늘(17일) 오전 11시 5분경 제주항으로 입항 대기 중인 119 구급차를 이용 제주시내 병원으로 안전하게 이송하였다.

한편, 당시 기상은 풍랑경보가 발효되어 있었으며, 바람의 세기는 16~18m/s, 파고는 3m로 기상이 안 좋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간제주 news@ilganjeju.com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