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default_setNet1_2

[기고] 원지사가 가야할 곳은 도청 앞이다

기사승인 2020.02.17  22:31:53

ad35

공유
default_news_ad1

- 임기범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부위원장

수차례 도민들과의 약속 따위 아랑곳 않고 그리 중요치도 않아 보인다.

어찌 보면 원지사 입장에서는 지금의 적기라고 판단했을 것이다.

대충 원지사를 바라보는 도민의 시각 차이는 분명히 양립되는 듯하다.

한쪽의 주장은 말로만 제주를 위하고 언제든지 자신의 입신양면을 위해 헌신짝처럼 도민을 버리고 중앙정치만 바라보는 해바라기라는 것과 다른 쪽은 원지사는 제주를 위해 중앙으로 가서 큰 정치를 해야 한다는 시각인 것 같다. 물론 둘 다 옳은 말인 것 같다

원 지사는 “현직 지사로서 선거운동이 아닌 정당 활동 범위에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코로나재난과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미래 위한 혁신을 해나가는 것, 그것은 도민과의 약속일뿐만 아니라 제가 야당 소속 지사로서 해야 할 중요한 역할”이라고 밝혔다고 한다.

국민 누구에게나 표현의 자유와 정치 활동의 자유가 보장되어야 한다는 것을 부정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도내 공직의 수장으로서 지사의 일거수일투족이 공직내부에 선거에 영향을 안 준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총선을 앞둔 시점에서 현직 지사가 특정 정당의 최고위원을 수행하면서 공정한 선거 관리가 가능할지도 의문이다.

아직도 공무원은 국민이면 누릴 수 있는 헌법에 보장된 정치적 기본권을 제한받는다. 정당가입은 물론 후원 및 그 흔한 SNS에서 ‘좋아요’ 조차도 정치적 중립이라는 이유로 못하고 있다.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은 신분상이 아닌 직무상의 의무다. 자기 직무에서 자신의 신념을 펴면 안 된다는 것인데 누군가가 공무원을 정치적 영향력 하에 두려고 시도한다면 정치적 중립을 훼손하는 일이다.

대다수 도민들은 원희룡 지사가 지난 지방선거에서 중앙정치 진출을 고려하지 않고 도민만 바라보고 도정에만 전념하겠다면서 도민들에게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여 도민들이 선택을 받았음을 기억하고 있다.

정치적 선택은 순전히 개인이 몫이지만 제주 도지사로서 지역경제가 한없이 나락에 빠져들고 매듭을 풀어야 할 지역현안이 산적해 있는데도 본인의 정치적 야망을 위하여 중앙정치에 목을 매고 있는 모습은 도민에게는 진정성이 없어 보인다.

매일 출퇴근길에 제주도청 앞에서 300일 넘게 농성 중인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와 제주 북부 광역환경 관리센터의 민간위탁 중단과 제주도 직접 고용 문제해결에 원희룡 도지사가 직접 나설 것을 촉구하고 도정의 책임 있는 자가 직접 소통하고 면담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근원적인 요구조차 묵살되고 있다는 소식을 접한다. 지금 당장 원지사가 달려가야 할 곳은 바로 도청앞 천막 농성장이다.

일간제주 news@ilganjeju.com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