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default_setNet1_2

제자 공모전 수상금 절반 가져간 국립대 조교수 집행유예

기사승인 2020.02.14  00:59:02

ad35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제자들이 공모전에서 수상해 받은 상금을 개인적으로 사용한 국립대학교 조교수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부(정봉기 부장판사)는 13일 사기 및 뇌물수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제주대학교 조교수 A씨(46)에게 징역 6개월에 벌금 300만원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2016년 2월 제자들이 공모전에서 수상해 받은 상금 120만원 가운데 60만원을 사용한 혐의다.

또 연구에 필요한 물품을 반품하는 방법으로 연구비 220만원을 가로챈 혐의도 있다.

A씨는 상금 60만원 사용은 관례라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국립대 교수로서 높은 청렴성이 요구되며 범행도 일부 부인하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돱뒪1 <돱뒪而ㅻ꽖듃>瑜 넻빐 젣怨듬컺 而⑦뀗痢좊줈 옉꽦릺뿀뒿땲떎.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