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default_setNet1_2

류현진, MLB 선수들이 뽑은 '최고의 투수' 후보 3인 선정

기사승인 2019.10.17  14:00:19

ad35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류현진(32·LA 다저스)이 메이저리그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최고 투수' 후보에 올랐다.

메이저리그 선수노조는 17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2019 메이저리그 플레이어스 초이스 어워드 '최고의 투수' 후보를 발표했다.

내셔널리그에서는 류현진을 비롯해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 마이크 소로카(애틀랜타 브레이브스) 등 3명이 후보 명단에 들었다.

선수노조는 "올해 류현진은 다저스의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을 도왔으며 14승 5패,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1위(2.32)로 활약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9이닝당 볼넷은 1.2개로 이 역시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낮다. 내셔널리그 올스타 선발 투수로도 뛰었다"며 활약상을 짚었다.

선수노조가 수여하는 최고의 투수 수상자는 현역 선수들의 투표로 결정된다.

수상자는 상금 2만달러를 본인이 선정한 자선단체에 기부할 수 있다. 결과는 다음주 발표된다.

류현진은 앞서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재기상 후보에도 이름을 올렸다. 이 부문에서 류현진은 조시 도널드슨(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소니 그레이(신시내티 레즈) 등과 경쟁한다.

한편 아메리칸리그에서는 게릿 콜, 저스틴 벌랜더(이상 휴스턴 애스트로스), 루카스 지올리토(시카고 화이트삭스)가 최고의 투수 후보에 올랐다.

돱뒪1 <돱뒪而ㅻ꽖듃>瑜 넻빐 젣怨듬컺 而⑦뀗痢좊줈 옉꽦릺뿀뒿땲떎.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