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default_setNet1_2

‘조국 사퇴’에 여야 반응 엇갈려

기사승인 2019.10.14  14:24:14

ad35

공유
default_news_ad1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조국 사퇴에 이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공격 이어져

더불어민주당, ‘검찰개혁은 국민들의 시대적 요구’지속적 추진 피력

   
▲ KBS 뉴스 갈무리ⓒ일간제주

문재인 대통령의 중심축의 핵심인사이면서 문 정부의 최대 공약인 검찰개혁의 적임자였던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급작스러운 사의를 표명해 해당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는 취임 한 달 만에 발생한 일이다

이날 조 장관은 사퇴의 변에서 “검찰 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장관이 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검찰 개혁을 위해 문재인 정부 첫 민정수석으로서, 법무부 장관으로서 전력질주했다”며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져 이유 불문하고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스러웠으며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가족 수사로 인해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했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제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감당했다”며 “제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됨에 따라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 성공적 완수가 가능하다”며 검찰 개혁을 위한 불쏘시개로 역할을 충실히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온 가족이 만신창이가 되어 개인적으로 매우 힘들고 무척 고통스러웠지만 검찰개혁을 응원하는 수많은 시민의 뜻과 마음 때문에 버텼다”며 “가족들이 자포자기 하지 않도록, 가족의 온기로 감내하는 것이 도리”라며 자신의 일로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 가독들에게 미란한 감정을 토했다.

조 장관은 말미에 10월 달부터 강력 추진하겠다고 밝힌 검찰개혁 과제를 당정청이 완수해달라는 주문도 덧붙였다.

한편, 조국 장관의 급작스런 사퇴에 대해 여야의 반응은 엇갈렸다.

먼저 조국 장관의 사퇴를 연일 요구했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국 사퇴에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지속적으로 요구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현재 조국장관 사태로 보수 세력이 재결집하면서 긍정적 여론의 향방에 고무적인 반응을 보이면서 이번 사태를 내년 총선까지 밀고 나간다는 정치적 셈법이다.

이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검찰개혁은 국민들의 시대적 요구임을 강조하면서 진보진영과 중도층까지 지지하고 있는 검찰개혁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인터넷뉴스팀 기자 news@ilganjeju.com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