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 탑동 해상서 조업하던 70대 해녀 숨져

기사승인 2019.10.09  11:33:45

공유
default_news_ad1
© News1 DB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8일 오전 11시42분쯤 제주시 탑동 라마다호텔 인근 해상에서 강모씨(78·여)가 의식을 잃고 물에 떠있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119구급대원이 출동해 강씨를 구조, 심폐소생술을 하며 병원에 옮겼지만 숨졌다.

경찰은 해녀인 강씨가 조업 중 심정지 증상이 일어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돱뒪1 <돱뒪而ㅻ꽖듃>瑜 넻빐 젣怨듬컺 而⑦뀗痢좊줈 옉꽦릺뿀뒿땲떎.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