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동영 VS 원희룡', 제2공항 공론화 관련 기세싸움 전개

기사승인 2019.10.08  17:59:19

공유
default_news_ad1

정동영 의원 “강등 해결 위해 민주적인 주민투표 등 공론화 필요

원희룡 지사, “당시 민주당과 반대위, 국토부가 협의해 주민투표 불허 합의...동의 못한다”

   
▲ ⓒ일간제주

8일 제주도청 4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동영 의원(민주평화당)이 제주 제2공항으로 인한 도민사회 갈등을 해소 방안으로 주민투표를 포함한 공론화를 꺼냈지만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동의하지 못한다며 기존의 공론화 불허 방침을 천명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감 질의에서 “제주도민 1만 2천명이 요구하고 제주도의회가 재적의원 40명 중 25명이 찬성하여 통과시킨 ’제주제2공항 도민 공론화 요구 청원‘을 제주도가 일방적으로 묵살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전제한 후 “제주도가 정부 기본계획 반영을 요구하기 전에 제2공항 추진 여부를 주민투표나 공론조사에 붙여 도민들의 뜻을 물어야 한다”며 무리한 제주 제2공항 추진을 중단하고, 제주도민의 의견을 묻는 주민투표나 공론조사를 실시할 것을 강하게 따져 물었다.

이에 답변에 나선 원 지사는 “당시 민주당과 반대대책위원, 그리고 국토부가 협의에서 주민투표를 안 하는 것으로 결정했으며, 지금껏 이어왔다”며 “진작에 했으면 당연히 했을 거지만 타이밍이 바뀌었기에 동의하지 못한다”며 반박했다.

정동영 대표는 “도민의 결정에 따르겠다, 제주도민 1만 명이 요구하면 공론화를 거치겠다던 원희룡 지사의 약속은 허언이었느냐”며 목소리를 높인 후 “성산읍 제2공항 건설 여부를 둘러싸고 제주도민의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상황에서 갈등을 해결하려면 도민들의 뜻을 묻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원희룡 지사는 공론조사를 할 것인지, 주민 투표에 붙일 것인지 선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정 의원은 국토교통부에 대해 “제주도나 도의회가 도민의견 수렴을 거칠 때까지 기본계획 고시를 유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국토부 관계자는 “제주도와 협의해보겠다”며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정 의원이 지속적인 공론화 요구에 결국 원 지사는 “동의는 솔직히 못하겠다”며 “그러나 협의는 해보겠다”며 입장변화는 없지만 진행과정에서 협의방안은 마련하겠다는 답변을 내놓기도 했다.

양지훈 기자 koreanews1973@daum.net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