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귀포시 양돈농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관리 점검 강화

기사승인 2019.06.19  02:02:35

공유
default_news_ad1

서귀포시는 최근 중국을 포함한 동남아시아, 북한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지속적으로 발생, 보고됨에 따라 양돈농가 방역관리 실태점검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번 방역관리 점검은 3월부터 실시하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예방관리 담당관제와 연계하여 서귀포시 양돈농가 전체를 대상으로 점검을 월 1회에서 주 2회로 강화하고 점검 시 농장 근로자 방역‧검역 준수사항을 8개국어로 안내 및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비상 행동 수칙, 외국인근로자 고국방문 자제 등 악성가축전염병에 대한 차단방역 지도·홍보도 병행하기로 했다.

또한, 양돈밀집지역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정밀검사를 오는 28일까지 실시하여 감염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앞으로 악성가축전염병 차단방역 지도·홍보를 지속적으로 실시하는 한편 점검결과 위반사항이 있는 농가에 대해서는 관련규정에 따라 강력한 행정처분을 실시하고 구제역 및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악성가축전염병에 대한 차단방역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계획이다"고 전했다.

 

 

변부현 기자 ilganjeju@daum.net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