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태석 의장 “힘의 논리로 여론주도...민주주의 기본자세 파괴 작태!!”

기사승인 2019.05.22  15:54:48

공유
default_news_ad1

- “개발에 앞서 제주 청정 환경에 대한 치열한 토론 필요해”...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제주도내 각종 개발사업 추진에 일침

   
▲ ⓒ일간제주

김태석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이 제2공항 추진 등 각종 개발 사업이 추진되는 작금의 제주현실에 대해 제주청정환경 보존과 이에 따른 도민사회내 적극적인 소통을 적극 주문하고 나섰다.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은 22일 제372회 임시회 폐회사를 통해 “현재 제주에 가장 필요한 것은 개발에 앞서, 훼손에 앞서 제주환경 보전과 개발이라는 치열한 토론이 필요한 시간”이라고 전제 한 후 “지금 제주는 '청정과 공존’을 말하기에는 너무나 많은 갈등과 다양한 문제를 잉태하고 있다”며 “제2공항과 망신스런 쓰레기 논란 등 각종 문제들이 국내 유력 언론을 통해 제주의 이미지는 상당히 훼손되고 있다”며 강한 어조로 비판의 칼을 높이 세웠다.

이어 김 의장은 “송악산 경관 사유화 논란의 뉴오션타운과 지하수 문제와 골프장 편법개발의 논란의 금악리 금수산장 사업, 하수처리능력과 교통 환경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드림타워 등 수 많은 개발 사업들이 제2공항 논란 속에서도 진행되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진행 중인 개발사업들고 제2공항이 모두 완료된다면, 제주의 환경이 지금처럼 아름다운 섬으로 남아 있겠나”라고 따져 물으며 “수많은 쓰레기와 절대적으로 부족한 하수처리시설로 인해 제주의 오름과 한라산은 더는 환경을 말할 수 없을지도 모르는 상황”이라며 작금의 개발 사업으로 인해 더 이상 제주청정 환경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며 제주도정이 환경보존에 대한 정책개발에 적극 나설 것을 강하게 요구했다.

김 의장은 이어 작심하듯 “개발에 앞서 제주환경에 대해 보전과 개발이라는 치열한 토론이 필요한 시간”이라고 전제한 후 “한번 훼손되면 다시는 돌아오기 어려운 우리의 제주환경이기에 에에 대한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제주의 현안과 갈등이 많아지는 만큼 서로 다른 의견들이 소통하고 타협하며, 때로는 생산적인 갈등으로 변화해 좀 더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이루는 것은 사회가 한 단계 더 나아갈 수 있는 긍정적인 신호인데, 일방적인 강요나 다수의 힘을 강조하는 모습으로 변하고 있어 우려스럽다”며 각종 현안에 경쟁적으로 다수 혹은 힘의 논리가 작용돼 대화와 타협이라는 민주주의 기본원칙이 흔들리는 상황에 대해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한편, 김 의장은 “의회는 항상 도민 여러분에게 열려 있고, 도민의 방을 비롯한 의회 앞마당은 도민 여러분의 어떤 의견도 경청하기 위해 마땅히 내어 드리고 있다”며 “도민주권의 제11대 의회는 대화와 타협이라는 기본을 바탕으로 도민 여러분께 항상 열려 있을 것”이라며 자유로운 소통에는 적극 지지하지만 힘의 논리로 여론을 죄자우지하려는 작태에는 좌시하지 않겠다는 경고의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양지훈 기자 koreanews1973@daum.net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