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시낭송제주연합회 제2회 시낭송 스토리극 '아버지의 술잔에는 눈물이 절반이다' 개최

기사승인 2019.05.17  16:34:00

공유
default_news_ad1
   
▲ ⓒ일간제주

한국시낭송제주연합회는 오는 21일 제주학생문화원 소극장에서 제2회 시낭송 스토리극 '아버지의 술잔에는 눈물이 절반이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번째로 개최되는 창립 시낭송 스토리극 '아버지의 술잔에는 눈물이 절반이다'는 시를 하나의 이야기로 엮여 진행된다.

먼저 1막에는 아버지 학교에 오셨네라는 주제로 이종문 시인의 '아버지가 서계시네'를 김혜자씨가 낭송한다.

그리고 이어지는 2막에서는 '아버지의 지게'를 고영춘씨 등이 낭송하는 등 총 7막으로 구성했다.

이에 한국시낭송제주연합회 관계자는 “아름다운 시낭송을 통해 도민의 언어순화와 정서함양을 통해 제주문화의 품격을 높이는데 선도적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남훈 기자 news@ilganjeju.com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