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4·3수형생존 18인의 이야기 ‘나 죄 어수다’ 사진전 23일 개최

기사승인 2019.04.18  23:09:46

공유
default_news_ad1

지난 1월 17일, 제주지방법원은 4·3수형생존인 18인의 재심재판에서 역사적인 공소기각 판결을 내렸다.

   
▲ ⓒ일간제주

4·3수형생존자들을 70년이나 옭아맨 전과기록은 말소되었고 명예는 회복되었다.

4·3 당시의 군사재판 자체가 원천 무효라는 사법부의 판결은 4·3 70년 만에 이루어낸 4·3진상규명과 명예회복 운동의 역사적 성과다.

이 역사 주역 18명의 4·3수형생존인들이 4·3재심재판 과정을 엮은 기록사진들을 한데 모은 사진전이 개최되면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번 사진전 ‘나 죄 어수다’ 는 지난 2017년 4월19일 제주지방법원에「4·3재심개시 청구」소장을 제출하는 것부터 올해 2019년 1월 17일「4·3재심선고」재판까지의 4·3수형인과 4·3도민연대의 활동을 사진으로 이야기하고 있다.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가 주최하고 제주4·3도민연대가 주관하여 사진작가 이규철의 작품 50여 점을 4·3평화기념관 2층 전시실에서 2019년 4월 23일부터 5월 21일까지 전시한다.

개막식은 4·3평화기념관 2층 전시실에서 오는 4월 23일 화요일 오전 11시에 개최한다.

이에 이규철 작가는 이번 사진전을 두고 그의 작가노트에서 “나는 제주의 풍광과 아름다움을 보았지만 그 속의 그림자를 보지 못했다. 그들의 아픔과 한恨에 공감하고 이해하기 위한 과정”이라고 적었다.

김남훈 기자 news@ilganjeju.com

<저작권자 © 일간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